인포뱅크-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협의회 성과발표회

2019-12-18

[출처: 뉴스핌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1218001217?fbclid=IwAR1tj1WUjnsIwkba-PYBW1h3rUP-3yz2DyTGTZRJheVOKdudKQzhNvbxdZ8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협의회가 2027년 완전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한 내년 계획을 발표했다. 해외, 중소기업까지 기술교류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민간인증제도 도입, 보안 연구개발 강화 등 미래차 지원에 두 팔 걷고 나선다.

이 협의회는 자율주행 실현을 위해 자동차, 인프라, 통신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정부(국토교통부)가 함께 지난해 발족했다. 

 

산업발전협의회는 18일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산업발전 협의회 성과공유회'에서 올해 주요 성과를 회원사와 네트워크 강화, 기술개발 지원, 확대기반 조성, 산업 육성 협력 부문으로 나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국토교통부는 18일 자동차·통신·지도·보안·서비스 등 자율주행 관련 업계 260개사가 참여하는 산업발전 협의회의 한 해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 국토교통부] 2019.12.18 oneway@newspim.com


협의회는 자율협력주행 분야 소통창구를 일원화해 관련 표준 제도 사업화 등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이창준 한국도로공사 팀장은 "지난해 190개 기관이 참여했던 협의회는 올해 260개 기관으로 늘었다"면서 "지난해 분과 위원회가 인프라 중심으로 진행됐다면 올해는 자율주행, 비즈니스 등 서비스 중심으로 확대 시켰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는 협의회 세부 운영방안을 정비하고 민간 인증제도 마련을 위해 인정위원회 운영규정을 개정했다. 또 협의회 홈페이지나 분과위 정기회의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 팀장은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대상으로 의견수렴과 논의를 통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기술개발 지원도 강화했다. 리빙랩(Living-Lab)을 운영하며 제조사와 협업해 스마트폰 기반 보행자, 작업자 충돌경고 안전서비스를 개발했고 리빙랩 공모전을 통해 대전-세종 C-ITS 시범사업 구간 테스트를 지원했다. 현재는 테스트배드 플랫폼 활용 및 데이터 연계를 지원하고 있다.

확대기반 조성을 위해 표준인증체계를 정비하는 한편 인프라 구축 방안도 마련했다. 그 일환으로 지난 8월 민간 인증체계 마련을 위해 인정위원회 운영 규정을 제정하고 추진 절차를 정비했다.

내년에는 기업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해 기술 교류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 팀장는 "올해 SI사업, 서비스, 플랫폼 기업 중심으로 활동이 이뤄졌다면 내년에는 해외기업, 중소기업으로 기술 교류를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시험인증항목과 절차를 구체화하기 위한 '스마트인프라(C-ITS) 민간 인증제도'도 준비하고 있다. 민간 인증제도를 활용한 국내 기업의 성능인증 제품을 출시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협의회는 내년 ▲자율협력주행 보안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정밀도로지도 특수법인 설립 및 투자유치 ▲자율주행 데이터 및 시나리오 공유 등을 내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oneway@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