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개발 AI 챗봇 서비스 ‘채티스트’ 상용화 나서

2024-06-12
조회수 140
  • 내부 사내 인트라넷 우선 적용, 문의 대응 부서 업무 절감 효과 높여 큰 호응
  • 전 기술분야에 적용시켜 업무 효율성↑… AI 챗봇 시장 확대 및 활성화에 집중


▲ 채티스트 인포뱅크 사내 인프라넷 적용 사례

AI 사업 및 기업용 메시징 서비스, 양방향문자서비스, 스마트카 솔루션 제공 기업 인포뱅크(대표 박태형)가 자체 개발한 AI 챗봇 서비스 ‘채티스트(Chatist)’가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선다.

이번 상용화로 인포뱅크는 시나리오 기반의 흐름에 따라 미리 설정한 답변의 정보만 제공되어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 습득에 제한이 있는 기존 챗봇의 한계를 극복해 사내 업무 환경 개선과 함께 엔터프라이즈 AI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채티스트는 기업∙기관 등에서 관리되고 있는 다양한 문서를 업로드하면 저장된 내용을 파악해 원하는 답변을 제공하는 LLM(대규모언어모델) 기반 AI 챗봇 서비스로 할루시네이션(거짓 답변) 없는 RAG 방식이 적용되어 질문 의도와 문맥을 정확히 분석해 최적화된 답변이 가능하다.

특히 분산된 방대한 데이터를 정제하고 답변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학습시켜 보다 정확한 응답을 가능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사용자 목적에 따라 여러 개의 챗봇으로 손쉽게 제작이 가능하다.

먼저 인포뱅크 사내 인트라넷에 적용된 채티스트는 사내 규정(인사∙복리후생∙취업규정 등) 문서를 활용해 ‘사내규정 AI 챗봇’을 운영한다. 접근성을 고려한 인트라넷 웹페이지 및 사내 협업툴(Teams)에 적용했으며, 이를 통해 멤버 모두 다양한 정보들을 쉽고 빠르게 찾아볼 수 있고 문의 대응 부서의 업무 절감 효과를 내 만족도를 높였다.

이 밖에 대 고객 상대 AI 챗봇을 기업 메시지 포털 사이트 비즈플러스(www.ibizplus.co.kr)에 적용하며, 웹사이트를 통해 고객의 문의사항을 상담사 연결 없이 신속하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지원한다. 이는 반복되는 고객 문의 내역 및 매뉴얼을 AI 챗봇이 대응함으로써 기존 응대에 소모되었던 리소스를 30% 이상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양지 채티스트 총괄 책임자는 “생성형 AI가 생각보다 빠르게 일상 속으로 스며들고 있다. AI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채티스트 도입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라며, “전 기술 분야에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채티스트는 AI 챗봇 시장 확대와 활성화에 집중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참고: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4061200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