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채팅 서비스 ‘채티스트’ 개발

2023-12-07
조회수 44
  • 문서·이미지·웹 자료 통합 채팅 서비스 방식 ‘채티스트’ 자체 개발
  • 기존 고객센터 문제점 단번에 극복…사내 지원업무 적용도 가능


기업이나 기관들이 내부 문서나 이미지, 웹 데이터 등만 있으면 손쉽게 챗봇(ChatBot)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기업메시징 서비스 및 양방향문자서비스, 스마트카 솔루션 제공 기업 인포뱅크(대표 박태형)는 문서·이미지·웹 자료 통합 채팅 서비스 '채티스트(CHATIST)'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인포뱅크는 우선 자사 고객센터부터 시범 적용한 뒤 향후 일반 기업·기관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포뱅크가 이번에 개발한 '채티스트'는 기업이나 기관에서 자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포맷의 문서(PDF, DOC, HWP, TXT 등)와 웹 데이터, FAQ 등을 활용하여 최적의 답변을 제공하는 LLM 기반의 챗봇 서비스다.

'채티스트'는 기업이나 기관에서 저장된 문서 내용을 파악해, 고객들의 다양한 질의를 답변하거나 간략하게 정리해준다.

'채티스트'를 도입하면 기존 고객센터의 다양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기존 고객센터의 경우 갈수록 늘어나는 상품의 종류나 잦은 문서 업데이트 등으로 상담원들을 교육하는 데 필요한 시간적·비용적 문제가 있었다. 또한 잦은 상담 인력 교체로 인수인계에 따른 비용 및 시간도 문제로 지적돼 왔으며 상담원 수준에 따른 들쭉날쭉한 상담, 일관되지 않은 상담내용 등도 한계로 지적됐다.

그러나 인공지능(AI) 기반의 챗봇 서비스인 '채티스트'를 도입하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직 내부적으로 문서 활용 및 정보 질의 응답 등의 사내 지원 업무에도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갈수록 늘어나는 규정이나 잦은 문서 업데이트에 따른 문서 관리 및 교육 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문서 변경에 따른 전파 및 공유도 쉽게 처리할 수 있다. 인수인계 비용 및 시간, 잘못된 문서 참조에 따른 신뢰성 및 대외 이미지 하락 등의 고민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인포뱅크는 '채티스트'를 별도의 구축비가 없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제공할 계획이며, 추후 사내 구축형으로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인포뱅크 인프라 운영 및 개발 사업부 아이테크엑스(iTechEx) 김호일 대표는 "인포뱅크의 '채티스트' 서비스를 도입하면, 지금까지 비용과 시간의 문제로 챗봇 서비스 도입을 미뤘던 기업이나 기관들이 간편하게 문서 업로드만으로 챗봇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며 "금융, 공공기관, IT, 유통 등 다양한 업종의 고객센터에서부터 사내 지원 서비스, 대 고객 상담 서비스 등의 영역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고: 디지틀조선일보]

https://digitalchosun.dizzo.com/site/data/html_dir/2023/12/07/202312078011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