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셀러레이터로서 이야기하다. 박태형 대표- 서울신문 인터뷰

2019-09-05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905027016&wlog_tag3=naver&fbclid=IwAR3vt4MfPa-dZhqx9tmDvyX2k6IlnywJWFTiXKssyBB1-SuTlytfP5TkIwc#csidx43fd6d5728c4920bd51af9fdb63beb1 


“경제 어려울수록 벤처 창업으로 돌파구 찾아야”


‘액셀러레이터’ 박태형 인포뱅크 대표

스타트업 국내외 특허 출원 지원 역할
벤처 활성화 부처별 지원 다양화 필요
창업 실패한 교수들 연구 복귀 도와야


“최근 경제가 어려운데 돌파구는 창업입니다. 새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을 돕는 게 저의 역할이죠.”


2015년부터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터’ 업무를 시작한 박태형(62) 인포뱅크 대표는 4일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자동차가 출발할 때는 많은 동력이 필요해 액셀을 밟아도 잘 안 나간다. 스타트업도 혼자 창업하려면 많은 어려움이 있어 이때 도와주는 게 액셀러레이터”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표가 운영하는 인포뱅크가 지난 4년간 지원한 스타트업만 100여개다. 한 회사에 적게는 1000만원, 많게는 1억원씩 수십억원을 투자했다. 박 대표는 “다른 액셀러레이터는 자금 투자에 그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국내외 특허출원도 적극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가 특허출원까지 지원하는 이유는 특허에 소홀했다가 수조원의 매출을 놓친 쓰라린 경험 때문이다. 인포뱅크의 주요 사업은 1998년 시작한 기업문자메시징 서비스다. 신용카드 결제 내역을 비롯해 금융사나 기업이 고객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각종 정보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시청자가 문자메시지로 방송 프로그램의 투표나 퀴즈에 참여하는 시스템도 인포뱅크가 개발해 국내에 독점 제공한다.


하지만 특허를 국내에서만 출원하고 해외에서 출원하지 않은 게 문제였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인포뱅크의 기술을 베껴 써 왔는데 특허권 사용료를 한 푼도 못 받았다. 이 서비스의 세계시장 규모는 6조원가량으로 추정된다. 박 대표는 “특허는 스타트업의 초기 성장에는 큰 도움이 안 되지만 페이스북과 같은 초대형 기업으로 성공하려면 가장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스타트업의 국내외 특허출원을 관리·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벤처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도 잊지 않았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팁스’(TIPS)를 중심으로 창업·벤처 지원을 확대하고 있는데 다른 부처도 관련 사업을 많이 하면 좋겠다”며 “중복 투자를 막기 위해 중기부에서 총괄하는 것 같은데 바이오산업은 보건복지부, 문화·콘텐츠는 문화체육관광부, 농식품 분야는 농림축산식품부 등에서 스타트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학생 등 청년들이 창업을 많이 하는데 각 분야 최고 전문가인 대학교수들이 창업을 많이 할 수 있게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창업에 실패한 교수들이 쉽게 학교로 돌아가 연구를 계속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