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8.22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

2019-08-22

[출처: 뉴시스]

http://www.newsis.com/view/?id=NISI20190822_0015516428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이 22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율주행 Fast Track사업 개발 협력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준호 인포뱅크 대표, 성명호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허남용 자동차부품연구원 원장, 장재호 현대모비스 연구소장, 염희남 한국표준협회 본부장. 2019.08.22.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photo@newsis.com 




[출처: ZDNet Korea]

http://www.zdnet.co.kr/view/?no=20190821211351

                                             산업부와 과기정통부의 자율주행기술 협력사업 구성 체계. (자료=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는 2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트랙(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 부처는 킥오프에서 패스트트랙 사업의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은 오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6년간 산업부와 과기정통부, 국토부, 경찰청이 함께 진행하는 다부처 기술개발사업이다. 현재는 예비타당성 조사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번 패스트트랙 사업은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 추진에 앞서 주무부처인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공동으로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4개 부처 가운데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협업해 자율주행 산업화 기반기술과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국토부와 경찰청은 도로주행 운행체계와 안전 인프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자료=산업부)

산업부는 2021년까지 171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과 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 도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주관사인 현대모비스를 포함해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 단체가 수행한다. 

같은 기간 과기정통부는 118억원을 들여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 등을 개발할 방침이다. 사업에는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총괄하며,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한다.

산업부는 2021년까지 171억원을 투입해 AI 기반 자율차 컴퓨팅 기술과 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 도출 사업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2021년까지 118억원을 투입해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한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정보통신 업계의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산업혁명기술의 집약체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라며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돼야 한다. 협업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양 부처는 이번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기관 간 협력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박영민 기자